지배구조

  • 정몽진 KCC 회장, 실바톤어쿠스틱스 '차명' 소유한 까닭

    ‘개인 소유·외가 회사를 고의적으로 숨겼나, 실무진의 실수였나.’ 정몽진 KCC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검찰 고발을 당했다. 2년 넘게 KCC를 조사해온 공정위는 정 회장이 차명으로 소유한 실바톤어쿠스틱스와 외가 친족들의 개인회사 (주)동주 등 9개사를 대기업 지..

  • 조현준, 효성티앤씨 지분평가익 1700억 '방긋'…힘 더 싣나

    효성티앤씨가 그룹 ‘핵심축’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운동복과 위생용품 등의 원재료인 스판덱스 수요 증가에 힘입어 실적 개선과 주가 상승이 두드러지기 때문이다. 지분(22%)을 보유한 지주사 효성은 효성티앤씨의 선전에 다른 자회사의 실적 부진을 만회했다. 그룹을..

  • 한미약품, 故 임성기 회장 지분 향방은…7500억 상속세 마련 과제

    한미약품그룹의 오너 2세 경영이 궤도에 올랐다. 창업주인 故 임성기 회장의 세 자녀가 모두 한미약품 사장을 맡게 되면서다. 장남인 임종윤 사장은 그룹의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의 사장과 한미약품 사장을 겸하고 있었다. 1972년생인 임 사장은 미국 보스턴대를 졸업한 이후..

  •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녹십자 오너가 지분가치 1850억 '껑충'

    지난 1월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GC녹십자그룹 오너일가의 지분가치가 급등했다. 특히 주요 계열사의 요직을 맡고 있는 허일섭 회장과 조카들인 허은철 녹십자 대표, 허용준 녹십자홀딩스 대표 등 3명의 지분가치는 약 4000억원으로 연초 대..

  • 니콜라 주가 폭락에 고심깊은 한화…상장·3세 승계 차질?

    미국 전기 수소차 업체 니콜라 주가가 폭락하자 계열사를 통해 지분을 투자한 한화그룹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한화종합화학과 한화에너지가 2018년 1억 달러(약 1200억원)를 들여 니콜라 지분 6.2%를 사들였다. 석 달 전 ‘사기 논란’에 휩싸인 니콜라 주가는 지..

  • '3세 경영 승계 핵심' 한화시스템, 상장 1년 성적표는…내년 5월 '주목'

    “체력은 올랐는데 주가는 제자리다.” 한화그룹 ‘3세 경영 승계’의 자금줄 노릇을 할 기업으로 꼽히는 한화시스템의 ‘상장 1년(2019년 11월 13일 기업공개)’ 성적표다. 올 3분기 전 사업부문 분기 기준 처음으로 영업흑자를 냈지만, 주가는 공모가를 밑돈다. 방산..

  • 대기업 총수 2세 지분, '형제의 난' 한국타이어가 '최대'

    승계 작업이 한창인 기업들은 총수 2세의 지분율도 높았다. 총수가 있는 55개 기업집단 중 총수 2세(동일인의 자녀)가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곳은 한국타이어(한국테크놀로지그룹)다. 한국타이어는 동일인 조양래 회장의 장남과 차남이 경영권을 놓고 다투고 있어 승계 작..

  •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 기업결합 심사 장기화…주가는

    올해 현대중공업그룹의 최대 현안인 한국조선해양(조선 지주사)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절차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 심사 신청서를 제출한 지 1년이 지났다. 한국 공정위를 비롯해 유럽연합(EU)·중국·일본·카자흐스탄·싱가포르 등 경쟁..

  • 최대주주된 조현범…조현식 부회장, 반격으로 '형제의 난' 발발하나

    ‘승계 굳히기냐, 반격이냐.’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을 이끌 3세 경영자로 조현범 사장이 낙점됐다. 조양래 회장의 보유 지분 전체(23.59%)를 차남인 조 사장이 사들이면서 사실상 후계자 자리를 굳혔다. 조 사장의 지분은 42.9%로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일각에선 단정짓..

  • 한화, 김승연 회장 장남 김동관 체제로 승계 구도 굳혀지나

    한화그룹이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을 중심으로 3세 경영을 본격화하고 있다. 김 부사장은 한화의 미래 먹거리 사업인 태양광 사업을 진두지휘한 결과 경영능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경영권 승계의 핵심인 지주사 ㈜한화 지분 확보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한화그룹 지주사인 ㈜..

  • 정의선의 딜레마…시장 친화 vs 지배력 강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경영권 자녀 승계 포기를 선언하면서 재벌가의 경영권 세습이 재계 관심사로 떠올랐다. 특히 삼성그룹에 이어 자산총액 2위인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에 이목이 쏠린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은 이미 2018년 현대모비스를 지주회사로 두는 지배구조..

  • 삼성물산 합병 5년, 이재용 사과로 불확실성 해소되나

    “이재용 부회장은 왜, 고개를 숙였을까.”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국민 사과에 나서자 세간의 시선은 삼성물산으로 쏠리고 있다. 사실상 지주회사로, 현재 검찰 수사 중인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의 중심에 서 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4세 경영은 없다’며..

  • 주가하락 틈타 지분 늘린 이머니…김익래 다우키움그룹회장, 2세 승계 '탄력'

    김익래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2세 경영승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외아들 김동준 키움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최대주주인 이머니를 통해서다. 정보기술(IT)업체인 이머니는 올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주가하락 시기를 틈타 김 회장으로부터 다우데이타..

  • 김준기 회장 장남 김남호, DB손보 업고 그룹재건하나

    DB그룹(옛 동부그룹) 창업주 김준기 전 회장의 장남인 김남호 DB손해보험 부사장이 DB메탈 살리기에 나서면서 그룹 재건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린다. 최근 자신의 지분을 매각해 워크아웃 계열사인 DB메탈의 660억원 규모 유상증자에 절반가량 참여키로 했다. 김 부사장은..

  • LG 구광모, 상속세 재원에 '희성촉매' 부각…확실한 지배력 가질까

    지난달 23일 코로나19 여파로 코스피지수가 5% 넘게 급락하며 1500선이 무너지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 재계 오너들이 사재를 털어 주가부양을 위해 대대적인 주식 매입에 나섰다. 주가가 떨어진 틈을 타 그간 지적 받던 소량의 지분을 확대하는 일석이조의 효..
previous block 6 7 8 9 10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