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 호텔롯데 상장 표류…면세 업황 개선이 최우선 과제

    호텔롯데의 상장이 또 다시 무기한 연기됐다. 당초 신 회장이 밝힌 상장의 주요 목적이 투명한 지배구조를 위한 '일본 꼬리표 떼기'였던 만큼 업계에선 초심이 변질됐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5일 업계에 따르면 호텔롯데의 상장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롯데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 신유열, 신동빈 해외출장 동행…롯데 3세 경영수업 본격화?

    광복절 특별 사면으로 늘 따라다녔던 사법리스크 족쇄도 풀렸다. 안정적 우호지분으로 형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의 종지부도 찍었다. 남은 건 승계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면 후 첫 해외출장에 장남 신유열 롯데케미칼(일본지사) 상무와 동행하면서..

  • 조현준 수소사업 점검, 효성중공업·티앤씨·첨단소재 시장 선점 박차

    "효성은 수소와 에너지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으로 액화수소 중심의 밸류 체인 완성에 한발 더 다가서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이 그룹 수소 사업을 이 같이 평가했다. 효성은 조 회장 주도 아래 효성중공업·티앤씨·첨단소재·화학 등 주력 계열사에서 수소 생산, 보관,..

  • 현대차그룹 주가, IRA로 출렁이더니…다시 회복세 무슨일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한때 출렁였던 현대차그룹 주가가 최근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미국은 자국에서 생산된 전기차에만 1000만원대 보조금 지급을 골자로 한 IRA를 지난 16일(현지시간) 발효했다. 미국 내 전기차 생산시설이 없는 현대차와 기아, 부..

  • 이번엔 SDS… 이재용의 ‘뉴 삼성’, 지배구조 숙제도 풀어낼까

    복권 후 네번째 현장경영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번엔 삼성SDS를 출범 이후 처음으로 방문했다. 핵심인 삼성전자를 넘어 삼성SDS 행보가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오지만 들여다보면 각별할 수 밖에 없는 회사가 바로 삼성SDS다. 이 부회장에게 있어 삼..

  • 인니·베트남서 6.8조 투자...신동빈은 왜 동남아에 꽂혔나

    이제는 동남아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투자 보따리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 풀린다. 예정된 투자금액만 무려 7조원에 달한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조성하고, 베트남에는 복합쇼핑몰 등을 짓는다. 광복절 특별사면 조치를 받은 신 회장이 첫 해외 출장지로..

  • 상장 앞둔 컬리…커지는 적자폭·낮은 지분율, 여전한 '상수'

    상장 준비 과정에서 이만큼 시끄러웠던 곳도 없다. 컬리 이야기다. 지난 3월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할 때부터 통과 여부를 놓고 말도 많았지만 통과된 이후에도 몸값과 흥행 여부를 놓고 상반된 견해가 나돈다. 공모가 산정이 상장 흥행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컬리의 흥행..

  • SK온, 반년 만에 단기차입금 747% 급증…지연되는 프리IPO에 재무부담 확대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자회사인 SK온의 단기차입금이 반년 만에 74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167%였던 부채비율도 300%로 뛰었다. 단기차입금은 기업이 1년 이내에 갚아야 하는 자금이어서, 단기차입금이 늘어나면 재무건전성이 악화되는 것으로 해..

  • 컬리, 예비심사 '통과'…낮아진 몸값 속 흥행은 미지수

    컬리가 업계의 예상대로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지만 앞으로 넘어야 할 산도 만만치 않다. 당장 공모가 산정 과정에서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장 상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몸값을 낮추더라도 흥행에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가 미지수다. 업계 대부분은 현대엔지니어..

  • 4개 중간지주사 체제 가동한 SK그룹, 상반기도 훨훨

    올해 본격적으로 4개 중간지주사 체제에 돌입한 SK그룹이 상반기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SK의 중간지주사는 SK이노베이션, SK스퀘어, SKC, SK디스커버리 등 4개 회사로 그룹의 핵심 사업들을 이끌고 있다. SK의 중간지주사 체제는 SK(주)의 역할..

  • 부진 우려 커진 철강업계서 세아제강 '장밋빛' 전망…이유는?

    철강업계 전반에 수요 둔화에 따른 실적 부진 우려가 제기되지만, 세아제강과 세아제강지주에 대해서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분기 실적 발표를 앞뒀던 최근 한달간(7/15~8/12) 세아제강지주 주가는 38%, 세아제강 주가는 29% 올랐다. 업종 우량주인 POSCO홀..

  • 롯데물산, 안정적 현금창출력에 새 먹거리 모색 '박차'

    롯데물산이 물류센터 개발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부동산 관리 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롯데그룹의 주요 사업인 '유통'과의 시너지도 낼 수 있어 신사업으로 물류센터를 낙점한 것이다. 현재 주 수익원인 롯데월드타워 임대사업이 안정적 궤도에 올라서고, 현금흐름도 나..

  • 젊은 패기로 밀어붙인 사업 실패가 약?…INFJ 정용진식, 투자 전략 통할까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MBTI(성격유형검사)를 'INFJ'라고 밝혔다. 'INFJ'는 한마디로 표현하면 '통찰력 있는 선지자' '예언자형'이다. 본인만의 철학이 뚜렷하고 고집도 있다. 2010년 신세계그룹 총괄 대표이사에 오르며 본격적으로..

  • 엔터에만 27년 투자…CJ 이미경의 '문화보국'

    CJ는 국내 자산총액 기준 재계 10위권 기업 중 유일하게 엔터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숫자가 중요한 산업계에서 문화사업은 마이너스다. 사업 특성상 투자 대비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나오지 않는다. CJ는 오너일가인 이미경 부회장이 엔터사업을 맡았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 "기업가치 올려야" 신동빈 회장 주문에 롯데쇼핑 김상현 대표 어깨 무거워

    "자본 시장에서의 기업가치를 올려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특명에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대표)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신 회장은 지난 14일 전 계열사 CEO들이 한자리에 모인 '2022 하반기 VCM(옛 사장단회의)'에서 실적개선보다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라고 주문..
previous block 6 7 8 9 10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