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 한국항공우주 인수전 입질시작, 관심 쏠리는 한화

    한국항공우주(KAI)가 내년 초 인수합병(M&A) 시장을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특히 KAI의 실적개선세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산은이 보유 지분 매각의 적기로 판단할 것이란 관측이다. 이에 시장에서는 ㈜한화·한화테크윈·한화탈레스를..

  • 회생 출구찾는 대우조선해양, 3년내 매각 불투명

    대규모 부실로 극한 상황에 놓인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산업은행의 지분 매각이 사실상 3년을 넘길 전망이다. 산은은 보유하고 있는 비금융계열사 지분을 3년내 집중 매각하겠다고 밝혔지만 조선업종 침체 장기화가 지속되고 있고 경영정상화가 2019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

  • 동국제강, 국제종합기계 매각한다

    동국제강이 농업용 기계와 디젤엔진을 생산하는 계열사인 국제종합기계를 인수합병(M&A)시장에 내놓는다. 자본잠식 상태를 지속하고 있지만 채권단 관리를 통해 경영정상화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M&A를 진행하기 좋은 시기로 판단했다는 관측이다. 모기업..

  • 동부익스프레스·대우로지스틱스, M&A 흥행 부진…왜?

    올해 하반기 최대 인수합병(M&A) 매물로 꼽혀온 동부익스프레스와 대우로지스틱스의 매각에 빨간불이 켜졌다. 동부익스프레스는 현대백화점의 단독 입찰로 추가 인수자를 모색하는 등 흥행 재점화에 나섰으며, 대우로지스틱스의 경우 유력인수자로 꼽혔던 CJ대한통운이 불참..

  • 박삼구 회장, 금호산업 인수 딜레마…그룹 재건 난항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과 채권단이 각각 제시한 금호산업에 대한 주식가치가 적잖은 차이를 보이면서 금호산업 인수를 통해 그룹을 재건하려는 박 회장을 딜레마에 빠뜨리고 있다. 박 회장과 채권단의 주식가치가 1400억원을 넘으면서 자금동원 능력 한계를 지적받고 있..
  • 세아베스틸, 포스코특수강 인수 '카운트다운'

    세아베스틸의 포스코특수강 인수 절차가 지연되면서 공정거래위원회의 결합심사 결과에 다시금 시선이 쏠리고 있다. 현대제철과 동부특수강의 기업결합에 공정위가 조건부 승인을 내린 가운데 포스코특수강 인수에도 ‘가격 인상 제한’과 같은 조치가 내려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세..

  • 연합군 모으는 금호산업 인수 후보들…박삼구 회장 '백기사'는?

    금호산업 인수 후보자들이 연합군 물색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누구와 손을 잡을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박 회장은 우선매수청구권을 보유해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지만, 자금력이 부족한 탓에 백기사를 끌어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 삼성전자, 새로운 'OOO 신화'가 필요한 이유는?

    “삼성전자는 절대 망할 수 없습니다.”금융투자업계 관계자가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당시 한 말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년간 ‘반도체’와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IT모바일(IM)’ 부문이 부진한 성적을 상호 보완하며 실적을 지탱해왔다. 부품부터 완제품까지..

  • 비싼 스타벅스…14년간 로열티만 1000억

    스타벅스가 고가 정책에도 불구하고 한국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면서 국내 진출 14년만에 로열티로만 1000억원을 벌어들였다. 최근 스타벅스의 아메리카노 커피 한잔가격이 세계에서 한국이 제일 비싼 데에는 고액의 로열티 유출도 한몫을 했다는 평가다.14일 금융감독원 공시시..

  • 주가 출렁이는 '지배구조 수혜주'…투자 전략은?

    지배구조 수혜주의 주가가 출렁이고 있다. 최근 3·4세 경영 승계와 지주회사 개편 작업에 돌입한 곳이 늘어나고 있어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주가가 급등락을 반복해 투자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수혜주라는 말에 무작정 현혹되기보다는 투자하려는 기업이 지배구조에..

  • 자구계획 막바지 현대그룹..계열사 떠안기

    자구계획 이행률 90%를 넘긴 것으로 알려진 현대그룹이 현대로지스틱스 매각을 위해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부실한 계열사의 지분을 떠안았다. 현대로지스틱스 매각 과정에서 로지스틱스가 보유했던 현대엘앤알 지분을 현대유엔아이가 장부가액 2배가 넘는 금액으로 매입했다. 이는..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