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신동빈 롯데 회장 비자금 조성 의혹, 계열사간 거래 얼마나

박병일의 기사 | 기사승인 2016. 06. 13. 06:00
롯데


아시아투데이 박병일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이후 진행하고 있는 그룹 경영권 강화와 일본기업 이미지 탈피 등 그룹 쇄신 계획이 검찰의 롯데그룹 비자금 수사로 인해 빨간불이 켜졌다.

검찰이 롯데가 그룹 계열사 간 내부거래 등을 통해 최대 수천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보고 수사 강도를 높이자, 롯데측은 주요해외투자사업과 호텔롯데 상장 계획을 무기한 연기하는 등 경영활동을 올스톱하는 분위기다.

더욱이 최근 호텔롯데·대홍기획·롯데제과·롯데알미늄 등 그룹 지배구조의 핵심기업들의 국내 계열사 내부거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비자금 조성 의혹은 자칫 그룹 전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우려마저 키우고 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호텔롯데·롯데쇼핑·롯데제과·롯데알미늄·대홍기획 등 그룹 지배구조 핵심계열사 5곳의 국내 그룹 계열사 내부거래(주요상품·용역거래)매출은 지난해 1조4907억원으로 전년대비 8.6%, 2013년대비 17.3%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국내 계열사 전체 내부거래 9조3524억원의 16%에 달하는 규모다.

이들 5개 계열사의 2013년 내부거래 규모는 1조2713억원이었으나 2014년 1조3721억원으로 7.9%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8.6% 늘었다. 특히 호텔롯데는 2013년 내부거래가 564억원에서 지난해 1290억원으로 128.7% 확대됐고, 롯데제과(28.9%)·대홍기획(25.1%)·롯데쇼핑(13.8%) 또한 10%이상의 증가세를 보였다.

일본 L2투자회사와 광윤사가 각각 34.9%와 22.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롯데알미늄의 내부거래 규모는 5269억원으로 금융계열사 전체 내부거래 4245억원보다 많은 상태다.

수사당국은 롯데그룹이 계열사 간 일감 몰아주기와 가격 부풀리기, 제3자 거래 등으로 최대 수천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했을 것으로 판단, 수사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롯데알미늄은 비자금 조성 과정에서 주된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롯데알미늄은 전자금융업 및 전자금융 관련 시스템 공급 사업을 하고 있는 롯데피에스넷이 현금자동입출금기(ATM) 공급 중소기업과의 거래에 관여하며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롯데피에스넷과 중소기업 간 정상거래에 롯데알미늄이 일명 ‘휴게소’ 역할을 하며 판매 대금을 부풀렸다는 것이다.

롯데알미늄과 함께 내부거래 추이가 급격히 변하고 있는 롯데케미칼도 사정당국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 롯데물산이 최대주주로 있는 롯데케미칼의 경우도 내부거래규모가 지난해 급격히 줄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롯데케미칼의 2013년 내부거래 규모는 9597억원에서 2014년 8518억원으로 11.2% 감소했지만 지난해에는 내부거래액이 4691억원으로 전년대비 44.9%이상 급감했다.

롯데케미칼의 지난해 계열사 내부거래는 롯데알루미늄 244억원을 비롯해 씨텍(541억원)·케이피켐텍(894억원)·롯데엠알씨(2461억원)·삼박엘에프티(343억원)·롯데상사(52억원) 등이다. 이 중 상품중개업과 골프장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는 롯데상사의 거래규모는 2013년 2351억원, 2014년 1918억원 대비 30분의 1 규모로 줄었다. 2012년 롯데상사의 롯데케미칼 거래액이 1680억원 수준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2013년 급격히 늘어났다 감소하는 추세다.

재계 관계자는 “검찰의 수사강도가 강해지면서 호텔롯데 상장이 무기한 연기되고 롯데케미칼의 미국 엑시올 인수 철회 등 모든 경영계획이 올스톱되는 상황”이라며 “검찰의 수사결과가 나와봐야 겠지만 계열사를 통해 비자금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가장 용이한 방법이 원재료 등의 매입과정을 이용하는 것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향후 제조업체 등에서의 자금 흐름 문제가 부각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bipark@asiatoday.co.kr